메뉴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언론보도

발달장애인 가족 돌봄 부담·도전적행동 증가

작성자 : 운영자
작성일 : 2021-04-20 16:19:20
조회수 : 4

발달장애인 가족 돌봄 부담·도전적행동 증가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4-19 09:29:03
전국의 발달장애인 수는 2021년 기준 24만8400명이다. 이 많은 발달장애인과 가족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재난 취약계층인 발달장애인 가족 10명 중 7명이 돌봄 부담 가중으로 심리적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발달장애인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발달장애인의 사회적 관계의 축소 및 단절이 심화됐다.

한국장애인개발원 산하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펜데믹(COVID-19) 시대 발달장애인의 생활실태와 서비스 욕구변화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조사방법과 대상은 온·오프라인 설문조사와 심층인터뷰 방식으로 진행했다. 설문조사는 발달장애인의 건강, 일상생활 변화, 사회적 관계, 취업, 복지서비스 이용, 정보 획득, 건강과 돌봄, 일반적 사항 등 9개 영역을 포함한 설문지를 전국의 발달장애인 보호자를 대상으로 진행하였으며, 회수된 777명의 설문지를 분석했다.

설문결과 코로나19 상황에서 대부분의 서비스가 중단되었고 사회적 돌봄 기능이 가족에게 전가되었으며, 도전적 행동 심화, 신체적․심리적 소진 등의 이유로 설문응답자의 74.8%가 심리적 어려움을 호소했다.

보호자와의 심층인터뷰에서는 자녀와 함께 목숨을 끊는 극단적인 사고에 대해 매우 공감하는 등 발달장애인 가족에게 최소한의 서비스 제공에 대한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발달장애인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발달장애인의 사회적 관계의 축소 및 단절이 심화되었으며 여가활동 축소와 일상생활기능의 약화가 나타났다. 자해행동, 타해행동, 충동적 행동과 같은 도전적 행동이 증가했고 정서불안행동, 폭식증도 이전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발달장애인 자녀의 기능이 퇴행하거나 부정적 행동이 증가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그렇다’ 20.9%, ‘매우 그렇다’ 54.4%로 매우 높은 비율(75.3%)이 부정적인 변화가 일어났다고 답했다.

이로 인한 심리․정서적 문제는 고스란히 가족에게 전해졌으며, 가족의 돌봄시간이 64.8%가 늘어난 상황에서 보호자의 양육스트레스와 우울감 역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부분에서는 발달장애인의 건강문제가 심화되었고 병원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발달장애인 보호자 응답자 중 27.2%가 장기간 돌봄에 따른 휴식 부족, 심리적 소진을 경험하고 있으며, 18.7%가 신체능력 저하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코로나19 이전의 양육스트레스(5점 척도)는 평균 3.08점에서 3.31점으로, 우울(4점 척도)은 코로나19 이전 평균 1.66점에서 2.13점으로 증가하였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발달장애인 자녀가 코로나19에 확진될 경우 병원입원, 치료가 가능할지에 대한 걱정에 ‘매우 그렇다’가 73%로 높게 나타나 발달장애인이 자가격리나 확진 시 지원방안과 긴급돌봄체계가 미비한 점도 문제가 되었다.

이에 본 연구에서는 팬데믹 시대에 발달장애인과 가족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으로 ▲도전적 행동 중재 지원, ▲사회적 돌봄유지를 위한 대안 마련, ▲발달장애인 보호자를 위한 심리․정서 지원서비스 지원 ▲방역지침에 미뤄진 발달장애인 인권 모니터링 필요, ▲발달장애인에게 적합하고 정확한 정보제공 온라인 플랫폼 필요, ▲발달장애인 개인별지원계획을 통한 서비스 변경 권한 부여 ▲발달장애인을 위한 특화병상 및 지원 인력 수급 ▲ 코로나19, 돌봄의 형태와 예산지급 방식 변화 등을 제안했다.

김민경 울산발달센터장은 “코로나19는 여전히 진행 중이며, 복지서비스는 코로나19 시기에 적합한 지역사회 돌봄 및 복지서비스의 형태로 즉각적이고 실질적으로 변화해야할 필요성을 느껴 본 연구를 기획했다”며 “이 연구가 언제든 다시 발생할 수 있는 팬데믹 상황을 대비할 수 있는 기초자료로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사랑의열매 중앙회 신한금융희망재단 포스트 코로나 희망사회프로젝트 ‘Hope Together’ 사업에 울산광역시를 비롯한 10개 단체가 컨소시엄 형태로 협업해 진행했으며, 연구보고서는 www.broso.or.kr/ulsan 울산광역시발달장애인지원센터 공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출처] : 에이블뉴스 (http://www.ablenews.co.kr/)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올해 달라진 장애인고용정책 총정리 운영자 2021-02-05
사회복지종사자 상해보험 정부 지원, 24만 명까지 대폭 확대 운영자 2021-02-03
올해 달라진 장애인복지정책 총정리-② 운영자 2021-01-11
올해 달라진 장애인복지정책 총정리-① 운영자 2021-01-11
2021년 새롭게 달라지는 장애인정책 운영자 2020-12-30
1120 131주년 노동절, 장애계 “자본이 만든 생산성 기준 바꿔나가자” 운영자 2021-05-04
1119 장애인이 ‘정당한 편의제공’ 못 받게 하는 국내법 바뀌어야 운영자 2021-05-04
1118 정신장애인들 ‘삼중고’에 일상이 고통 운영자 2021-05-04
1117 장애인식개선교육 내 장애인 보조견 정보 미비 운영자 2021-05-04
1116 코로나 장기화 사회복지시설 혼란 여전 운영자 2021-05-04
1 2 3 4 5 >
상단 이동